광수사 > 광수사소식 > 무원 스님 “자살(自殺)의 반대는 자활(自活)”  대한불교천태종 광수사
광수사 소식
광수사 소식을 알려 드립니다.


 
작성일 : 19-06-25 14:25
무원 스님 “자살(自
 글쓴이 : 광수사
조회 : 42  
생명존중종교인회의가 6월 18일 오후 3시 대한성공회 서울대성당 프란시스홀에서 개최한 ‘2019 생명존중 종교인대회 및 종교인 평화포럼’에서 무원 스님(오른쪽 두 번째)을 비롯한 발제자.

6월 18일, 생명존중회의 종교인대회서 강조

“자살(自殺)이 스스로를 죽이는 것이라고 한다면 자활(自活)은 스스로를 살려내어 삶을 영위하는 것입니다.”

천태종 대전 광수사 주지 무원 스님은 6월 18일 오후 3시 대한성공회 서울대성당 프란시스홀에서 열린 ‘2019 생명존중 종교인대회 및 종교인 평화포럼’에서 이 같이 강조했다.

무원 스님은 ‘자살 예방을 위한 불교계의 방안 제시’ 사례발표에서 “자살을 예방하려면 좌절이나 절망, 무력감, 한탄스러움과 같은 한계 상황에서 벗어나도록 힘을 키워주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자살 예방을 위해서는 한 개인이나 단체의 노력만으로는 역부족”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스님은 “사회의 각 구성단위들이 함께 노력하고 극복해 가는 과정에서 예방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좌절과 절망의 한계 상황을 벗어날 수 있는 사회적 지지체계 구축 △긍정적 사고와 바람직한 삶의 목표를 설계할 수 있도록 지원 △불교계 내의 긴급구조 상담원 교육 및 육성 △올바른 생명관과 인생관의 정립과 함께 실천할 수 있는 프로그램 활성화 등 자살 예방을 위한 네 가지의 방안을 제시했다.

무원 스님은 또 “불교경전 <본생경>에 ‘남을 죽이는 것은 스스로를 죽이는 것이요, 남을 살리는 것은 곧 자기를 살리는 것이니라. 자신을 보호하는 사람이라면 남들도 보호한다. 물론 남들을 보호하는 사람은 자신도 보호한다.’는 부처님 말씀이 있다.”며 “이는 자활의 의지를 갖고 자신과 남을 동시에 보호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는 가르침”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무원 스님은 “우리 모두 노력해 자살이 아닌 자활할 수 있는 좋은 사회를 만들어 가자.”면서 “삶의 막다른 골목에서 방황하는 영혼들이 쉽게 안식처를 찾아 의지할 수 있는 우리 종교인이 되자.”고 말했다.

이날 무원 스님 발표 외에도 △기조발제(김용휘 前 천도교한울연대 공동대표) △자살예방 및 생명살리기 사례발표(천주교 김홍진 신부ㆍ천도교 주선원 감사ㆍ유교 이상호 유교신문사 대표ㆍ원불교 김대선 교무ㆍ민족종교 이찬구 이사ㆍ기독교 장진원 목사ㆍ박인주 생명존중종교인회의 대표) △자유토론 등이 진행됐다.

앞서 생명존중 종교인대회에서는 △인사말(박경조 한국종교연합 상임대표ㆍ박인주 상임대표) △격려말(이성효 천주교가정과생명위원회 위원장ㆍ이경호 대한성공회 서울교구장) △자살 현황 발표(임삼진 생명존중시민회의 대표) △자살유가족이 겪고 있는 아픔 사례 발표 △자살예방을 위한 종교인 선언 △추모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한편 생명존중종교인회의는 불교ㆍ기독교ㆍ천주교ㆍ천도교ㆍ원불교ㆍ민족종교 등 6개 종교 종교인과 국가원로, 시민단체, 학계, 각계 시민 등이 생명운동을 위해 힘을 모은 단체다.

무원 스님이 ‘자살 예방을 위한 불교계의 방안 제시’ 사례발표를 하고 있다.
조계종 포교부장 가섭 스님(불교상담개발원장, 오른쪽 세 번째)을 비롯한 종교인들이 자살예방을 위한 종교인 선언을 하고 있다.
자살 희생자 추모 공연.
기념촬영.

 

조용주ㆍ문지연 기자  smcomnet@naver.com

<저작권자 © 금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광역시 유성구 계산동 학하서로63번길 26 (대전 유성구 계산동 714)
전화 042)823-0332~4 / 팩스 042)823-6779
Copyright 2018 (c) 대한불교천태종 광수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