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불교천태종 광수사
광수사 소식
광수사 소식을 알려 드립니다.

 
작성일 : 20-05-05 16:18
[대전일보] 대전 광수사 불기2564년
 글쓴이 : 광수사
조회 : 1,200  
첨부사진1대전 광수사 주지스님 등이 30일 유성구 광수사에서 열린 '불기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기념법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광수사 제공

불기 2564년 부처님 오신 날인 30일 전국 사찰에서는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및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도 입재식'이 봉행됐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연장된 만큼 봉축법요식을 한 달 뒤인 5월 30일로 미루는 대신 코로나 극복을 염원하는 기도 정진에 들어갔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소속 1만 5000여 사찰 소속 스님과 불자들은 기도정진을 입재해 국민들의 안전을 기도했다.

공식 행사는 연기됐지만, 충청권 주요 사찰에도 불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대전 유성구에 있는 대한불교 천태종 광수사도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자 약식으로 법회를 봉행했다. 광수사 기념법회에는 김무원 주지스님을 비롯한 200여 명의 사부대중이 동참했다. 허태정 대전시장, 박병석·박범계·장철민 국회의원이 내빈으로 참석했으며, 법당에 입당하지 못한 신도들은 광수사 야외 마당에서 아기 부처를 목욕시키는 관욕의식에 동참했다.

김무원 주지스님은 법문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위기에도 한 마음 한뜻으로 서로 위로하고 격려하면 만사가 잘 풀려나갈 수 있을 것이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만물과 자신을 하나로 여겨 자비심을 일으키는 동체대비(同體大悲)의 실천이다. 이런 어려운 시기야 말로 불자님들이 그동안 갈고 닦았던 지혜와 자비심을 거듭 꽃피울 수 있는 기회이다"라고 전했다.

충남 예산군 수덕사는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오전 11시부터 봉축 행사와 함께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입재식을 가졌다.

이날 입재식은 삼귀의례와 반야심경 봉독으로 마음을 가다듬고, 아기부처를 목욕시키는 관불의식, 청법가 합창, 방장 달하 우송 대종사 스님의 입재법어 발표, 사홍서원, 폐회 순으로 진행됐다.

수덕사 방장 달하 우송 대종사 스님은 법문을 통해 "세계 모든 사람들과 모든 생명들에게 부처님의 공덕을 돌려드립니다"며 "오늘의 이 동참은 내 원기를 회복시켜줍니다. 우리 가족이 수명장수하고, 하는 일이 형통되는 기도가 됩니다"고 말했다.

충북 곳곳의 사찰은 다소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천태종 본산인 단양 구인사에서도 간단한 예불 외에 별다른 행사가 열리지 않았다. 이곳을 찾은 신도들은 모두 마스크를 쓴 채 부처님의 자비 정신을 기렸다.

구인사 관계자는 "오늘 많은 신도가 방문하지는 않았지만 입구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체온을 쟀으며 사회적 거리 두기를 알리면서 코로나19 예방에 만전을 기했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종로구 견지동 조계사에서는 대한불교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기도 입재식이 열렸다.

한편, 대전 광수사 불기2564년 부처님 오신 날 특별기도주간 점등법회는 오는 5월 23일 오후 6시에 열린다. 전야점등법회는 5월 29일 오후 6시, 봉축 대법회는 30일 오전 10시 30분으로 예정돼 있다. 김진로 ·조수연·김성준 기자


 
   
 


대전광역시 유성구 계산동 학하서로63번길 26 (대전 유성구 계산동 714)
전화 042)823-0332~4 / 팩스 042)823-6779
Copyright 2018 (c) 대한불교천태종 광수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