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불교천태종 광수사
소백산의 메아리
불교에 대해 알려 드립니다.

 
작성일 : 18-04-17 14:38
상월원각대조사 법어 (망상을 따르지 말라)
 글쓴이 : 광수사
조회 : 1,137  
법상에 올라 말씀하셨다.
공부(工夫)의 적은 망상이고, 망상이 곧 마(魔)이다. 공부를 제대로 하려면 망상부터 버려야 한다. 삼세(三世) 제불과 역대조사도 다 이 망상과 싸워서 이긴 어른들이다. 망상을 이기면 부처가 되지만 망상에 끌려다니면 삼악도의 길을 면할 수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그러니 공부하는 사람은 망상을 마인 줄 알아서 망상을 항복받는 일이 그 어떤 일보다고 먼저 해야 할 일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망상을 없애는 데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다. 참선하는 甄� 화두를 드는데 전념해야 하고, 염불하는 이는 염불삼매에 들어야 비로소 망상을 떠나게 된다.

마조스님이 대중에게 설법하셨다.
"도(道)는 닦는 것이 없으니 물들이지만 말라. 무엇을 물들임이라 하는가. 생사심으로 작위(作爲)가 있게 되면 모두가 물들음이다.
그 도를 당장 알려고 하는가. 평상심(平常心)이 도이다. 무엇이 평상심이라고 하는가. 조작이 없고, 시비가 없고, 취사(取捨)가 없고, 단상(斷常)이 없으며, 범부와 성인이 없는 것이다"하였으니, 그 말은 곧 망상을 갖지 말라는 것이다.
또 이어서 "성문은 소리를 들음으로써 불성을 보고 보살은 눈으로 불성을 보니 그것이 둘 아님을 아는 것을 평등한 성품이라 한다. 이 성품은 차이가 없으나 작용은 같지 않아서 미혹에 있으면 식(識)이 되고, 깨달음에 있으면 지(智)가 되며, 이치(理)를 따르면 깨달음이 되고, 현상(事)을 따르면 미혹이 된다.
그러나 미혹해도 자기 본심에 미혹하는 것이며 깨달아도 자기 본성을 깨닫는 것이다. 한 번 깨달으면 영원히 깨달아 다시는 미혹되지 않으니, 마치 해가 뜸과 동시에 어둠은 없어지듯 밝은 지혜가 나오면 어두운 번뇌는 공존할 수 없다.
마음(心)과 경계(境)를 깨달으면 망상이 발생하지 않으며, 망상이 나지 않는 그 자리가 무생법인(無生法忍)이다."라고 말씀하였다.
또한 <능가경>에서는 '부처님 말씀은 마음(心)으로 종(宗)을 삼고, 문(방편)없음(無門)으로 법문(法門, 방편)을 삼는다. 그러므로 법을 구하는 자라면 응당 구하는 것이 없어야 하니, 마음 밖에 따로 부처가 없으며, 부처 밖에 따로 마음 없기 때문이다'고 하였다. 이 말씀 역시 법을 구하는 마음이 곧 망상이 된다는 가르침이다. <원각경>에서는 환(幻)인 줄 알면 환을 여의고 환을 여의면 깨달음이다. (知幻卽離 離幻卽覺)'라고 하였다. 원각경의 이 말씀은 직접적으로 망상을 가리킨 말은 아니지만, 이 세상 모두가 허깨비(幻)인 줄 알기만 하면 허깨비를 떠나고, 허깨비를 떠나면 바로 깨달음을 이룬다고 한 것이다.
그러나 간화(看話)에 전념하거나 염불삼매에 든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올바른 길을 찾아 공부의 경지가 높이 올라간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다.
그러니 먼저 올바른 길을 찾아야 한다. 우선 태식법(胎息法)으로 망상을 다스려야 한다. 태식법이란 도교의 수행법으로 아랫배에 힘을 주고 숨을 깊게 쉬는 법이다. 이러한 호흡 조절은 불법에서는 수식관법(數息觀法)이라 하여 들숨 날숨을 세는 방법으로 망상을 조절해 왔다.
수식관도 좋고 태식법도 다 좋은 수행법이니, 어느 방법으로 하던지 망상을 억눌러야 공부가 바른 길로 들게 된다.
고려의 혜심(慧諶)스님은 '망상을 여의려면 화두를 들어라(若離妄想 看個話頭)'고 하였다. 이 말은 옳은 말이기는 하지만 망상이 있으면 화두가 들리지 않으니, 그게 문제가 된다. 그래소 수식관이나 태식법을 해서라도 망상을 먼저 다스려 보라는 뜻이다.
마찬가지로 번뇌 망상만 여의면 청정본심이요, 청정본심이면 성불인 것이다. 범부중생들은 망상에 끌려다니면서 일생을 허비하고 있으니, 무슨 공부가 되고, 무슨 보람이 있겠나.
부디 공부하는 사람은 망상부터 버려야 한다. 본래부터 망상은 근본이 없는 놈이다.

 
   
 

대전광역시 유성구 계산동 학하서로63번길 26 (대전 유성구 계산동 714)
전화 042)823-0332~4 / 팩스 042)823-6779
Copyright 2018 (c) 대한불교천태종 광수사. All rights Reserved.